콘텐츠목차

디지털부천문화대전 > 부천의 마을 이야기 > 춘의동(겉저리) > 새마을 운동이 끌어안은 마을 > 부천 격변기의 모범마을

  • 도심 속 그린벨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춘의동의 두 얼굴: 도심 속의 자연친화적 문화 공간 그린벨트는 원래 수도권 인구 집중 억제를 위한 목적으로 생겨난 것이었지만 그 기능을 충분히 수행했다고 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의도하지 않았던 자연보호라는 반사효과를 후세에 남겨주는 역할을 하게 되었다. 춘의동은 동 전체면적의 2/3이상이 그린벨트 지역이다. 1960년대부터 이미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고 있던 대도시의 과도한 성장을...

  • 부천의 ‘모범부락’, 새마을 일등주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부천의 ‘모범부락’, 겉저리 5·16 군사 정변으로 권력을 잡은 박정희 정권은 장면 정권의 산업개발 5개년 계획을 기초로 경제개발을 추진하였다. 박정희 정권은 민간 기업이 미성숙한 상황에서 경제 개발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주도해야 한다고 판단하였다. 이를 위해 경제 개발 5개년 계획이 추진되었다. 1차 계획은 기간산업과 사회 간접 자본을 확충하고, 노동 집약적인 경공업을 육성하는...

  • 새마을운동에 앞선 혁명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부천의 혁명촌, 겉저리 박정희 정권이 들어서자, 농촌에는 새로운 바람이 불었다. 대대적인 농촌개량 운동이 일어났던 것이다. 모범적으로 정부가 권하는 개량운동을 시행하는 일종의 시범마을을 당시에는 혁명촌이라고 불렀다. 5·16군사 혁명의 유산으로 시행되었기 때문에 그러한 명칭이 붙은 것이라고 생각된다. 농촌의 특정 마을을 모범 마을로 선정하고, 정부 주도의 농촌 개량 운동을 시행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