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부천문화대전 > 부천의 마을 이야기 > 춘의동(겉저리) > 새마을 운동이 끌어안은 마을 > 춘의동 사람들의 소박한 유산

  • 전쟁터에서 올린 결혼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휴전되기 전에 결혼을 하게 됐어요. 내가 여기 올 때 군대에서 휴가증을 떼어 줬거든요.” 초록마을 춘의동이 발전하기 시작한 것은 새마을 운동이 일어난 직후부터였다. 그러나 조금만 더 거슬러 올라가면 일제하에서부터 근대화의 조짐이 있었다. 예로부터 춘의동 주민들은 농사짓는 일을 생업으로 여기며 살았는데 일제시기에 이곳에 민간공항이 들어서면서 공항으로 가는 길을 내기 위해 도로를 확...

  • 공중수도에 얽힌 추억, 수돗물 목욕합니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물이 고픈 춘의동 “수돗물 목욕합니다“라고 써 붙인 목욕탕에서도 엿볼 수 있듯이 1986년까지도 이 시의 상수도 사정은 여간 나쁜 것이 아니었다. 인천시에서 쓰는 물을 하루에 이만 톤씩 얻어 쓰다가 물이 너무 모자라자 안산시에서도 하루에 삼만 오천 톤을 얻어다 썼는데 그러다보니 하루걸러 수돗물이 나오고 높은 곳에서는 밤에만 쫄쫄거리다 말아 주민들이 잠을 설치기 일쑤였다. 1982년...

  • 할아버지가 남긴 유산, 흙과 짚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청주한씨들의 소박한 유산 부천 겉저리는 씨족촌이다. 예전부터 작동에는 민씨, 여월동에는 원씨와 남씨, 삼정동에 박씨, 약대동의 김씨와 이씨, 그리고 겉저리에는 한씨들이 오랫동안 터를 잡고 살았다. 춘의동 당아래 토박이 청주한씨 한기원 할아버지는 그의 가족이 당아래에 들어오게 된 춘의동에 터 잡게 된 이야기를 전해주었다. “여기는(당아래) 한씨들이 많이 살았어요. 원래 우리 조상들...

  • 춘의동 터줏대감이 읽는 부천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공장이 들어서고 해도 딴 동네 같지 않았어요. 외부에서 들어온 사람들이 살기는 편했지." 이정웅 할아버지는 평생을 겉저리에서 살아오신 겉저리 토박이시다. 할아버지의 삶에는 겉저리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할아버지 가족이 겉저리로 들어오신 것은 할아버지의 고조부 때 일이라고 한다. “당아래는 한씨 집성촌이지만 겉저리에는 김씨, 서씨, 윤씨, 이씨 등 여러 씨족이 살았죠. 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