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부천문화대전 > 부천향토문화백과 > 삶의 주체(성씨와 인물) > 전통시대인물 > 기인·사건 주모자

  • 전우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부천 지역에서 활동한 기인·환술가. 한양 출신의 선비인 전우치는 역질을 도술로 예방하였으며 환술과 기예에 능하고 귀신을 잘 부렸다고 한다. 현재의 부천 지역을 포함하고 있던 부평 지역에 역질이 성행하자, 부평현감 이길(李佶)이 도술을 잘 쓰는 전우치를 초청하여 역귀들을 쫓아내고 전염병을 물리쳤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부천 지역에서는 또 죽은 전우치가 산 사람에게 『두공부시...

  • 최필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부천 지역 출신의 방화범. 최필성은 1698년(숙종 24)에 현재 경기도 김포군 김포읍 풍무리에 소재한 인조의 아버지 원종(元宗)의 능인 장릉에 방화하였다. 이 일로 부평도호부는 현감 고을로 강등되었다가 10년 후에 다시 복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