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부천문화대전 > 부천의 마을 이야기 > 춘의동(겉저리) > 길손을 부르는 양지마을 > 수도권을 잇는 교통 네트워크 마을

  • 부천의 중앙로 춘의사거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수도 전역과 통하는 춘의사거리 춘의산 서남쪽 겉저리마을에 있는 춘의사거리는 춘의동의 지형을 이해하는 데 매우 유용하다. 특히 춘의동 동쪽으로 길게 뻗어있는 계남큰길은 서울의 오류동 경계에 이르기까지 동서로 뻗어있다. 이처럼 춘의동 지역은 크게 세 개의 큰 사거리를 기준으로 쉽게 설명될 수 있다. 마을은 개발제한 구역 안에 있어서 도시개발의 몸살을 용케 피해 그나마 본 모습을 지켜내...

  • 양반 사대부들이 선호한 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청주한씨의 집성촌 양지마을에서는 원미산으로 알려진 ‘멀미’의 제일봉우리인 장대봉이 한눈에 들어온다. 그 장대봉에서 아침 해가 제일 먼저 불끈 솟아올라 마을 이름이 양지마을이 되었다. 양지마을은 청주한씨들이 주로 사는 마을이고 가운데 당아래는 대흥기계나 대아정밀 등이 밀집해 있는 공단에 위치해 있었다. 너머 당아래는 부천종합운동장 근처로 흔히 고비골로 불리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