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부천문화대전 > 부천의 마을 이야기 > 송내동(솔안말) > 복사꽃 피는 학당 > 신선이 노니는 무릉도원

  • 복사꽃이 수놓는 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연분홍 복사꽃이 피어나는 무릉도원 부천은 현재 심곡본동인 깊은구지와 송내동 지역을 중심으로 소사 복숭아밭이 중점적으로 형성되어 왔으며, 이곳에서 수확량의 대부분을 기록하였다. 뿐만 아니라 외지 사람들도 부천의 소사복숭아를 맛보기 위해 실제 산지인 송내동을 중심으로 복숭아 과수원을 방문하기도 하였다. “부천 전역이 모두 다 복숭아밭이라고 하는 것은 잘못된 겁니다. 물론 전 지역에 걸...

  • 솔안말이 부르는 관동별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시인의 정서를 뒤흔드는 마을 서울하고 가까운 역곡역 언저리나 인천하고 가까운 송내역 언저리는 고속도로 너머의 북쪽 동네들과 마찬가지로 부천시의 중심지와는 약간 동떨어져 있으며 아직까지 시골냄새가 꽤 짙은 곳이다. 송내동 남쪽은 국도를 따라 부천시의 중심지에 닿아 있으나 북쪽 지역으로 갈수록 농촌의 모습을 띤다. 그런가하면 고속도로 너머의 동네들은 부천시에서 가장 뒤떨어진 모습을 보...

  • 도시개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원농가에서 공업단지로의 변신 도시화 과정에서 송내동을 가로지르는 하천의 유역과 습지는 메워져서 농지나 택지로 변했고 오염도 많이 심화되었다. 다양하게 서식하던 야생동물들도 자취를 감쳤다. 그러나 송내동은 개발의 바람이 불기 전까지 아늑하고 조용한 부락이었다. “송내동 자랑이요? 그냥 평화로운 동네라고 할까요. 도시화가 시작되기 전까지 주변 냇가에서 물고기 잡으러 다니고 그러던 지...